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결국 미라가 버럭 소리를 지르고서야 만타는
               
       한지민        2018.09.18 14:54        73
 
결국 미라가 버럭 소리를 지르고서야 만타는 수줍게 답했다.

“나도...”

하루 한끼를 먹기 위해서 만타는 어른들의 일을 도왔었다. 만타의 집안 사정을 아는 사람들이 도움을 주었기에 그나마 한 끼라도 먹을 수 있던 시절이었다. 어린 미라와 미라를 낳고 병에 걸려서 거동도 하지 못하는 엄마를 둔 만타는 그렇게 힘겨운 삶을 살았었다. 그게 만타가 지금 미라의 나이 때의 일이었다. 6살, 보호받아야 할 나이에 만타는 어른들 심부름을 하며 지냈다. 2년간 만타는 온갖 일을 경험하며 살았다. 구걸을 하는 거지나 다름없는 생활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처럼 알만이 찾아왔었다.

-너의 아빠를 아는 사람이다.

무뚝뚝하게 말하며 알만은 제멋대로 들어와 살기 시작했다. 만타는 두렵고 그런 알만이 싫었었다. 가족을 지킬 사람이 자신밖에 없기에 만타는 부엌칼을 들고 알만을 쫓아내려고까지 했다. 의식 불명이던 엄마를 업고 신전으로 달려갔을 때야 조금 마음을 열었다. 그때 알만이 업고 달리지 않았다면 엄마는 죽었을 거란 것을 만타는 잘 안다. 그렇게 죽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았으니까.

알만 덕에 학교도 다닐 수 있었고, 미라도 건강하게 자라주었다. 함께 일하던 빈민가의 아이들이 얼마나 빨리 잘 죽는지 만타도 잘 안다. 엄마가 말이라도 하게 된 것도 알만 덕인 걸 안다. 고맙지만 그런 말을 하기엔 부끄럽고 어색했다. 퉁명스럽게 굴지만, 만타도 알만이 있어 좋았다.

<a href="https://dancesweb.com/woori/">우리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슈퍼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theking/">더킹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trump/">트럼프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first/">퍼스트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33casino/">33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gatsby/">개츠비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bacara/">바카라사이트</a>

<a href="https://dancesweb.com/casino/">카지노사이트</a>
<a href="https://dancesweb.com/yesca/">예스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yesno/">YES카지노</a>
<a href="https://dancesweb.com/obama/">오바마카지노</a>


작성자명
비밀번호
 

Total:55 page:(4/1)
55 정보 한지민 바르컨은 화를 참으며 생각해보았다 18.10.07 33
54 정보 한지민 내 칭구 무섭다고 나보고 데려가 달래쪄 18.10.07 34
53 정보 한지민 벌새족이 알아온 것은 짜짜가 알아온 것을 18.10.07 11
52 정보 한지민 예상대로라면 알레프가에서 왔겠지만 18.10.07 11
51 정보 한지민 모든 게 자신과 동료들의 잘못이었다 18.10.07 11
50 정보 한지민 기르안님에게 전갈이 왔다 18.09.18 80
49 정보 한지민 결국 미라가 버럭 소리를 지르고서야 만타는 18.09.18 74
48 정보 한지민 그러다 방심한 비스가 미라의 예상 밖 행동에 18.09.18 27
47 정보 한지민 재미있는 놈이었네 기자치고 말수가 18.09.18 28
46 정보 한지민 초대 발칸 드디어 실체를 밝히다 18.09.18 30
45 정보 아이언맨 어쩐지사고치는냄세가 나더라니 18.05.26 439
44 정보 아이언맨 려연차에서밧줄풀고 18.05.26 417
43 정보 자키 노인은 엉성하기 이를 데 없는 18.05.05 187
42 정보 자키 움막의 벽은 여기저기 틈새가 18.05.05 204
41 정보 자키 모든 것은 그 속에서 크고 살지는 것이다 18.05.05 187
40 정보 자키 산줄기는 물이 한껏 오른 나무들이 18.05.05 194
[1] [2] [3] [4]